• Law Office Sung

코로나 위기 속 M&A 시장의 승자와 패자

2020. 7. 29.

전세계가 COVID-19로 인하여 멈춰버린 지난 2020년 상반기는 M&A 시장에도 매우 혹독한 시기였다. 대부분의 Deal들이 중단되어 버렸고 신규 M&A Deal도 거의 없어 시장이 꽁꽁 얼어붙어 버렸다. 예를 들어, 여행업이나 레저산업의 경우 직접적인 타격을 입은 대표적인 분야로 자금을 조달하거나 인수희망업체를 찾는 것은 매우 어려운 일이 되어 버렸다. 최근에 한국에서도 제주항공의 이스타항공 인수가 무산되고, HDC현대산업개발이 아시아나 항공에 대한 재실사를 공개적으로 요구하면서 Deal Closing이 불투명해지는 등 쉽지 않은 상황으로 보인다. 문제는 코로나 사태가 장기화되고 관련 산업들의 코로나 이전으로의 회복이 요원해 보임에 따라 신규 투자자나 인수희망자가 당분간은 나타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는 점에 있다. COVID-19는 신규 스타트업 생태계에도 심각한 영향을 미치고 있다. 신규 기술회사에 대한 정책자문을 주로 하는 업체인 스타트업 게놈(Startup Genome)이 50개국 1000여 개 이상의 기술 스타트업들을 조사한 결과, 조사대상 기업의 약 40%가 Capital Red Zone (자본금이 3개월 이내로 완전잠식) 상태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한다. 또한 응답한 기업의 무려 72%는 코로나 사태 이후에 매출감소를 경험하였으며(평균 매출감소율 32%), 그 중 약 25%는 60% 이상의 급격한 매출감소를 경험하고 있다고 대답하였다. 투자자들의 투자가 연기되거나 아예 취소되었다고 응답한 업체도 3분의 1에 달했으며, 응답한 기업의 거의 3분의 2는 COVID-19로 인하여 자금조달계획에 차질이 생겼다고 응답했다. 대규모의 경기부양정책을 통해 시중에 수 많은 돈들이 풀렸지만 투자자들은 COVID-19 이전보다 훨씬 더 강한 리스크회피 성향을 보이게 되었고 아주 엄격하고 제한적인 조건 하에서만 선별적으로 투자나 기업인수에 접근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M&A 시장의 투자심리가 위축됨에 따라 COVID-19 이전이라면 충분히 투자를 받을 수 있었던 Target Company들도 신규투자 없이 생존을 해야만 하는 훨씬 더 혹독한 시기를 버텨야만 하는 상황으로 보인다. 그러나 위기 속에서도 기회를 잡는 분야는 언제나 있는 법. Technology 분야는 COVID-19 대유행 위기 속에서도 영향을 가장 덜 받은 분야 중 하나였으며, 2020년 상반기 전세계적인 공황 속에서도 기술분야 M&A 거래는 빠른 회복 추세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원격으로 이루어지는 업무수행이나 상거래 플랫폼을 비즈니스 모델로 갖춘 기술회사들은 유래없는 특수를 누리게 되었고 적어도 2020년 연말까지는 계속 이어질 수 있는 모멘텀을 갖추고 있는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한 가지 명심해야 할 부분은, Technology 분야는 아마도 다른 어떤 분야보다 M&A에 훨씬 유리한 위치에 있다고 볼 수 있겠지만, 그 말이 곧 기술분야의 M&A Deal이 곧 성공적인 결과를 가져온다는 것은 아니라는 점이다. 수 많은 후보회사들 중에 기술잠재력이 있는 원석을 발견하고 꼼꼼한 실사(Due Diligence)를 통해 인수회사의 리스크를 정밀분석한 후 복잡하고 다양한 경우의 수를 고려한 디테일한 계약서 작업이 반드시 선행되어야만 한다.


Recent Posts

See All

스타트업의 지분 배분 (Stock Allocation)

2021. 5. 10. 둘 이상의 창업자들이 함께 설립한 기업의 경우 거의 항상 지분을 어떻게 배분할 것이냐에 대한 이슈가 생긴다. 물론 최초의 창업시점부터 함께한 창업자들이라면 1/n으로 지분을 나누면 깔끔하지 않냐고 반문할 수 있겠지만 각자의 역할과 기여도를 고려하지 않고 단순히 최초에 같이 시작했다는 이유만으로 전부 동일한 지분을 나눠가지는 것은 장

미국 저작권 등록하기 (Registering a Copyright with the U.S. Copyright Office)

2021. 4. 26. 이전의 AI와 IP (저작권) 관련한 글에서 저작권 등록은 필수는 아니지만 다음과 같은 장점들이 있음을 소개한 바 있다. 첫째, 저작물 출판 후 3개월 이내 또는 저작권 침해 행위에 앞서 저작권을 등록할 경우, 저작권자가 소송에서 법정 손해와 변호사 비용도 청구할 수 있다. 반면에 출판 후 3개월 이내에 등록하지 않았거나 실제 저작권